브라질 선수들, 코로나 확진?

브라질 선수들, 코로나 확진 증상 보고 -먹튀검증 [세이프요기]

네이마르 포함 브라질 축구 선수 3명 감기 증상을 보임에도 코로나 검사(PCR)를 회피하고 있다고 브라질 유명 매체인 테라가 보도하였다.

브라질 선수들, 코로나 확진 의심 -먹튀검증 [세이프요기]
브라질의 간판스타 네이마르

1일(한국시간) 테라 등 일부 브라질 매체는 프랑스 파리생제르망에서 뛰는 네이마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유나이티드에서 뛰는 안토니, 맨체스터시티에서 뛰는 골키퍼 알리송 등
대표팀의 주축 선수들이 인후통과 기침 등 감기 증상이 있으나 대표팀이 코로나 검사(PCR) 검사를 권하지 않는다고 전하고 있다.

코로나 감염 대표 증상인 기침과 인후통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코로나에 확진 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브라질 여러 매체들이 지적하며 보도 하고 있다.

이처럼 브라질 대표팀 선수들이 PCR 검사를 받지 않으려는 이유는 만약 코로나에 확진 판정을 받으면 카타르 전염병 예방 규정에 따라 선수들은 최소 5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가야 하므로
대한민국과의 16강전을 포함해 월드컴 본선 경기에 뛸 수 없기 때문이다.

코로나 감염 의심 증상이 나타난 선수들은 현 시대 브라질 최고의 간판 공격수 및 에이스 네이마르와 브라질의 축구 대표팀의 수호신 알리송이 있다.

브라질 축구 대표팀은 선수들의 감기 증세가 카타르 전조한 날씨에 의해 걸렸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카타르의 더위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경기장에 수 많은 에어컨 및 뜨거운 햇볕으로 건조한 상태에서 차가운 에어컨 바람을 받아

이에 따라 선수들의 감기 증세가 나타났다고 주장하였다.

한편 ‘벤버지’라 불리는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오는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 결전의 16강전을 치른다.

축구대표팀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은 한국시간으로 6일 오전 4시, 즉 하루 중 가장 추울 때 킥오프 예정이다.

브라질 선수들, 코로나 확진 -먹튀검증 [세이프요기]
16강을 확정 지은 태극전사들

브라질 전 간단한 Check Point!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은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대한민국은 20년만에 월드컵 2연승 도전이고 브라질 축구 대표팀 아시아 상대 월드컵 무패행진을 목표로 서로 격돌한다.

국제축구연맹(FIFA)는 대한민국과 브라질간의 월드컵 관련 주요 기록을 전하였다. 대한민국은 지난 2002 한일 월드컵 이후로 2연승 기록과 8강을 목표로 하고 있다.
만약 대한민국이 이번 16강전에서 브라질을 상대로 두 골 이상 넣거나 승리하게된다면 아시아 국가로는 첫번째로 브라질 상대로 기록을 달성하게 된다.

브라질 대표팀 아시아 국가 상대 월드컵 연승을 이어가야만 8강행 티켓을 손에 넣을 수 있다. 역대 월드컵 본선에서 아시아 국가를 세 차례 만나 모두 승리를 거두었다.

또한 월드컵 단판 승부가 16강전 부터 치러진 1986년 멕시코 월드컵 이후 브라질은 16강 안에 들지 못한 적이 없고 또한 1990년을 제외하면 최소 8강 이상 진입하였다.

두 팀은 월드컵 본선에서 처음 격돌하며 A매치 토탈 경기이력은 7차례 경기하며 브라질이 6승 1패로 현저히 앞서나가고 있다.